서브배경
서브이미지

Neurology & Neurosurgery

혈액순환, 어지럼증, 신경, 척추, 관절, 통증치료 - 원스텝진료

진료시간안내

  • 평 일 09:00 ~ 18:00
  • 점심시간 13:00 ~ 14:00
  • 토요일 09:00 ~ 13:30

공휴일,일요일 휴진

053-743-0920


홈으로

제목

몸에서 보내는 세 가지 신호, 참지 마세요

몸이 보내는 신호 중 참지 말아야 할 세 가지가 있다. 바로 대변, 소변, 방귀이다. 세 가지 모두 자연스러운 신체 현상이지만 일상생활 속에서 참는 경우가 많다. 어린아이의 경우 부모의 엄한 배변 교육으로 배변을 참거나, 초등학생은 대변을 보는 것이 친구들 사이에서 놀림거리가 되어 하교할 때까지 참는 경우가 많다.

성인도 마찬가지로 사회생활을 할 때 생리현상을 참는 경우가 많다. 회의를 앞뒀을 때, 시험이 시작될 때, 좋아하는 사람이 앞에 있을 때 등 중요한 순간에 냄새를 풍길 수 없기에 우리는 몸이 보내는 신호를 애써 무시한다. 하지만 모든 생리현상에는 이유가 있는 법. 몸에서 보내는 신호를 계속 무시하다가는 몸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대변, 소변, 방귀를 참았을 때 몸에 생기는 변화에 대해 알아보고, 몸이 보내는 신호에 귀 기울여 보자.

화장실을 참는 남자

장이 보내는 신호를 무시하면?

변의 경우 냄새 혹은 소리 때문에 참는 사람이 많다. 또, 화장실에 예민한 사람은 집이 아닌 다른 곳에서 변을 해결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변을 참으면 우리 몸에 여러 문제점이 발생한다. 변을 참으면 나오려던 노폐물이 다시 대장으로 돌아간다. 이때, 대장에 오래 있을수록 대장이 수분을 빨아들여 변이 더 딱딱해진다. 딱딱해진 배설물은 잘 배출되지 않으며, 배출 활동할 때에도 고통이 발생한다. 이러한 현상이 지속되고, 일주일에 배변 횟수가 2회 미만이라면 변비에 걸린 것이다.

변비로 인해 치핵에 걸릴 수도 있다. 변이 딱딱해진 만큼 정상적인 변보다 많은 힘을 줘야 하는데, 이때 항문에 과도한 힘을 주면 항문에 있는 혈관이 확장되어 치핵이 생길 수 있다. 치핵이 심해지면 자리에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고통스러워진다.

소변이 마려우면 참지 마세요!

화장실에 가기 귀찮아 소변을 참다 한계점에 다다르면 화장실에 가는 사람들이 있다. 특히 화장실이 깨끗하지 않거나 추운 겨울에 소변을 참는 사람들이 늘어나는데, 소변 또한 참으면 안 된다. 방광에 오줌이 차면, 뇌에서 오줌을 배출하라는 신호를 보낸다. 그런데 만일 이 신호를 계속해서 무시하다 보면 외부 요도 괄약근이 약화된다.

신장 기능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방광은 신장과 연결되어 있는데, 만약 소변을 계속 참는다면 방광의 압력으로 인해 요관으로 역류하여 신장 기능이 악화할 수 있다. 하지만, 화장실에 너무 자주 가는 습관 또한 좋지 않다. 방광에 소변이 적당량 차지 않았을 때 계속해서 화장실에 간다면 요의가 점점 심해져 과민성방광이 될 수 있다. 정상적인 방광이라면 하루에 대체로 4~7회 정도 화장실에 간다.

냄새 걱정하다 건강 악화

대변, 소변, 방귀 중 일상생활에서 가장 많이 참는 것을 꼽으라면 아마 방귀일 것이다. 방귀는 냄새와 민망한 소리 때문에 타인과 있을 때 참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방귀를 참으면 대변과 마찬가지로 변비에 걸릴 수 있다. 건강한 사람의 경우 하루 평균 8~20회 정도의 방귀를 뀌는데, 만약 계속해서 방귀를 참는다면 장에 질소 가스가 쌓여 대장이 부풀어 오른다. 만약 계속 무리해서 방귀를 참으면 대장의 운동성이 약화할 뿐만 아니라 소화불량, 변비 등의 질환이 생긴다. 또, 숨을 쉬거나 트림을 하는 등 호흡을 할 때 가스가 혈류로 흡수되어 방귀 냄새를 유발할 수도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사진보기
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
다음사진보기